본문바로가기

뉴스 · 미디어

뉴스

보도자료

태국 최대 기업 CP그룹과 사업 파트너십 구축

2020.09.17

글로벌 SCM 전문기업 현대글로비스가 태국 재계 1위인 CP그룹(Charoen Pokphand Group)과 사업 파트너십을 구축하고 현지 물류시장을 공략한다고 17일 밝혔다.

양사는 올해 안으로 CP그룹이 태국 전역에서 운영하는 편의점 ‘세븐일레븐(7-ELEVEN)’ 상품 운송에 전기 트럭(EV)을 투입해 시범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는 태국 물류 현장에 전기 트럭이 도입되는 최초의 사례가 될 전망이다.

현대글로비스는 16일(한국시간) CP그룹 유통 계열사인 CP올(CP ALL)의 물류 자회사 올나우(All Now)와 ‘고객가치 향상을 위한 전략적 협업관계 구축’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협약식은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상황인 것을 감안해 양국에서 온라인 화상시스템을 이용한 비대면 서명방식으로 진행됐다. 김정훈 현대글로비스 대표이사(사장), 코삭 차이라스미삭(Korsak Chairasmisak) CP올 집행위원회 의장(Chairman of Executive Committee)이 참석한 가운데 양사 관계자가 양해각서에 서명을 하며 협업 의미를 더했다.

현대글로비스는 이번 협업을 계기로 태국을 포함한 글로벌 거대 경제영역인 아세안(ASEAN)시장에서 친환경 물류 시장을 열고 사업 영향력을 강화하겠다는 전략이다.


◆태국 1위와 맞손

CP그룹은 태국 재계 1위 기업으로 알려져 있다. 식품 사업을 하는 CP푸드(CP Food)를 비롯해 세븐일레븐 등을 운영하는 유통회사 CP올, 통신/미디어 전문 트루 그룹(True Group) 등을 통해 세계 21개국에서 연 매출 약 74조원을 올리고 있다. 태국 국내총생산(GDP)의 10%가량을 차지하는 정도다.

CP그룹은 CP올을 통해 1989년부터 태국 전역에서 편의점 세븐일레븐을 운영하기 시작해 현재 약 1만 2000개까지 점포를 늘렸다. 현지 편의점 시장 점유율 65% 독보적인 위치를 선보이며 태국 시민들의 생활과 밀접해 있다.

현대글로비스는 이번 협약에 따라 CP올 물류센터에서 일선 세븐일레븐 매장으로 상품을 나르는 배송 물류사업을 수행한다. 사업 개시 시점과 운영 방안 등 사업에 관련된 자세한 내용은 추후 확정하기로 했다.

현대글로비스는 전기 트럭을 내세워 다른 사업자와 차별성을 확보할 예정이다. 올해 전기 트럭 시범사업에 착수해 개선점을 찾고 보완, 내년부터 일반 트럭과 함께 사업에 투입하겠다는 청사진이다. 사업이 본격화하면 태국 물류 시장에 최초로 전기 트럭이 적용된 사례가 될 것으로 양사는 분석하고 있다.

전기 트럭 사업의 핵심은 차량 확보다. 현대글로비스는 그룹사를 통해 안정적으로 전기 트럭 물량을 확보할 수 있고 이미 전기 트럭을 이용해 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점 등이 CP그룹으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았다.

양사는 사업 진행상황을 검토하면서 전기 트럭의 비중을 늘려 친환경 물류 전환에 속도를 더욱 내겠다는 계획이다.


◆”아세안 영향력 확대할 것”

현대글로비스와 CP그룹은 세븐일레븐 물류 사업을 기반으로 다양한 사업에서 협력할 방침이다.

현재 CP그룹은 계열사 전반의 물류 기능을 통합하고 관리 효율성을 높이는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현대글로비스는 글로벌 물류기업으로서 노하우를 전수하고 협업관계를 구축해 전기 트럭 활용 확대 및 스마트 물류사업 등 협업 영역을 CP그룹 계열 전방위적으로 확대하겠다는 전략이다. 아울러 캄보디아 등 인근 인도차이나반도 국가로 진출하는 과정에서도 사업을 동반 추진하겠다는 목표다.

현대글로비스는 동남아 경제대국 태국까지 물류영역을 확대함에 따라 아세안 공략에 더욱 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세안은 태국을 비롯해 인도네시아,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필리핀, 베트남, 라오스, 캄보디아, 미얀마, 브루나이 등 동남아 10개국 연합체를 뜻한다. 권역 인구는 6억5000만명으로 중국, 인도에 이어 세계 3위 규모이고 GDP는 2조9000억달러로 세계 6위권이다. 그만큼 성장 잠재력이 크다.

현대글로비스는 앞선 2018년 아시아 물류 허브(Hub) 싱가포르에 진출하며 시장 공략의 초석을 놓았다. 지난해에는 베트남에 동남아 첫 해외법인을 세우고 본격적인 시장 공략에 나섰다.

현대글로비스는 동남아시아 핵심국가인 태국에서 현대글로비스의 글로벌 사업 경쟁력을 발휘하여, 시장 영향력을 빠르게 확대하고 인근 아세안 국가로도 진출해 글로벌 물류기업으로서 입지를 확고히 할 방침이다.

첨부파일

등록된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최상단으로 이동